알리는 말씀

이 이글루는 앞으로 업데이트 되지 않습니다.

어쩌다 보니 얼음집에 들어온 지도 벌써 10년째가 되었네요.
들러 주셨던 이웃님들, 특히 정배우 덕질 할 때부터 함께 해 주셨던 이우님,
덕분에 외롭지 않았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아쉬워서 몇번이나 망설였고 지금도 망설이고 있지만 이게 맞는 것 같아요.

언젠가 이 글을 보실지는 모르겠지만
저에게 말 걸어 주셨던 분들 모두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밝고 따뜻한 날들만이 계속되시길 바랍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