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우 비디오

헬로우 고스트가 워낙 희한한(꽤 재미있을 수 있었을 것 같은 내용인데 너무하다 싶게 못 만들었다 하는 생각을 보는 내내 들게 했던, 그런데 마지막은 또 이상할 만큼 생각보다 강력했던) 영화였어서 그런가 그 감독과 차태현이 다시 같이 찍었다고 하니 이상하게도 은근히 기대가 되었다. 어쩐지 어이없이 웃기면서도 짠한 주성치 영화 비슷한 느낌이 날 것만 같기도 하고.
헬로우 고스트와는 거꾸로 엔딩으로 가는 부분이 좀 더 슬플 수 있을 것 같은데 뭔가 지지부진하게 질질 끄는 느낌이라 오히려 별로 안 슬펐지만 그전까지는 은근한 기대에 부응할 만큼은 적당히 재미도 있고 짠하기도 했다. 좋아하는 여자가 예뻐 보이는 느낌을 오글거리지 않게 잘 찍는 재주가 감독에게 좀 있는 것 같다. 남상미가 무척 예뻐 보이는 순간들이 꽤 많이 있었다.
앗 그리고 짙은의 노래가 나온다는 것을 들었었는데 영화 볼 땐 잊어버리고 있다가 갑자기 secret이 나오는 순간 너무 좋았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Cand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