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잊지 말아요

메가박스 매점에서 파는 커리부어스트를 무척 좋아해서 혼자서 영화를 볼 때면 항상 영화 보기 전 커리부어스트로 저녁을 대신하곤 한다. 먹을 때마다 항상 이건 딱 술안주인데 생각했었는데, 어제 어차피 같이 영화 보고 나서 술을 먹기로 한 약속이라 처음으로 맥주와 커리부어스트를 사가지고 영화 보면서 먹었다.
첫 음주 관람이었던 건데, 같이 본 언니는 영화도 커리부어스트도 딱히 감흥은 없었던 모양이지만 나는 음주 덕분일지는 몰라도 마지막에 꽤 많이 울었다. 물론 영화를 떠나서 정배우의 비주얼 쇼크에는 둘다 완전 공감. 어떻게 사십대 중반 얼굴이 저럴 수가 있지. 중간중간 과장이 아니라 정말 비트때 얼굴마저 보여서 존경심이 들 정도였다. 최근 몇년간 봤던 어떤 영화에서보다도 최고. 다시 정선생님으로 모셔야겠다.
기본적으로 영화 스토리는 꽤 맘에 든다. 그런데 연출을 그닥 잘한 것 같지는 않고, 기본 스토리와 비밀만 있고 그 전까지가 빈약해서 아쉽.
석원이 아무리 기억이 없는 혼란스러운 상황이라고 해도 처음 보는 여자를 집에 들여 같이 살고 결혼할 마음을 먹을 만큼 진영을 사랑하는 것처럼 전혀 보이지도 않을 뿐 아니라 그렇게 될 상황을 만들어 주는 에피소드도 전혀 없다는 게 가장 아쉽고, 비밀이 밝혀지기 전까지 진영이 미스테리하게 느껴져야 하는데 뭔가 사연이 있는 건 알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저래 싶은 약간 짜증을 유발하는 캐릭터라 캐릭터 설정도 무척 아쉬움. 물론 나중에 알고 보면 정말 안스러운 인물이지만 그전까지 좀 더 무거워야 할 것 같은데 밀당하는 이상한 로코 캐릭터처럼 느껴진다고 해야 하나. 진영도 그렇지만 의뢰인도, 둘 다 좀 더 분위기 있는 캐릭터일 수 있었을텐데.
스토리를 받쳐 주지 못한 시나리오와 캐릭터 설정과 연출이 아쉬운 한편으로, 그래도 보고 나면 남는 건 스토리라 가슴이 아프긴 하다. 그래서 그럭저럭 만족스러우면서도 더 잘 만들 수 있었을텐데 싶어서 더 아쉽기도 하고. 어쨌든 오랜만에 마음 아픈 영화를 봐서 좋았음.
여기에 정선생님의 경이로운 미모가 더해지니 어찌 만족하지 아니할 수가.


영화 스틸보다는 이런 거 좋다 ㅎㅎ

ㅋㅋㅋ


덧글

  • 2016/01/14 19:18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편식 2016/01/14 20:31 #

    넵 정말 더 잘 만들 수 있었을텐데.. 싶어서 아쉬워요. 아쉬울 만큼 스토리도 좋고 배우들도 그렇고, ㅇㅇ님 말씀처럼 감독이 좀 더 힘을 냈으면 좋았을텐데, 중반까지 시나리오를 좀 더 설득력 있게 잘 써 줬으면 좋았을텐데 말이에요. 가끔 다른 영화들 볼 때도 느끼는 거지만 시나리오나 연출에 비해 스토리나 설정이 아까워서 다른 감독이 다른 시나리오로 만들었으면 정말 좋았을텐데 싶은 경우가 있는데 이 영화도 그랬던 것 같아요. 훨씬 더 분위기 있는 영화가 될 수 있었을텐데..
    그래도 말씀하신 것처럼 폭력 과도한 영화들 홍수 속에서 이런 영화를 정말 오랜만에 볼 수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고맙기도 했어요. 이젠 정말 이런 영화는 여자 감독 아니면 만들 생각도 안하는 걸까요ㅠㅠ
    그리고 정배우는 진짜 이 정도일 줄은... 평소에는 관리도 잘 안하다가 작품 들어가면 달라지는 거 본 게 한두번은 아니고 그래서 더 좋지만 이번에는 정말 너무 깜짝 놀랐어요. 스포가 되니 댓글에도 못 쓰지만 뒷부분에서 밝혀진 모습도 너무 잘 어울려서 좋더라구요. 정말 손익분기점 꼭 넘겼으면 좋겠어요. 게다가 이번엔 제작까지 했으니 더더욱요 ^^
  • 2016/01/15 22:03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편식 2016/01/16 17:45 #

    저는 어제 술 먹느라 못 봤는데 술자리 중간에 기사 뜬 거 보고 완전 실망했어요ㅠ 남편찾기보단 다른 게 재밌어서 본 거지만 저도 당연히 어남류라고 생각했었거든요. 지난주에도 분위기가 정팔이가 끝난 거 같긴 했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고 기대했었는데ㅠ 택이가 싫은 건 아니지만 남친으로서의 매력은 전혀 모르겠고 무엇보다 ㅇㅇ님 말씀처럼 정팔이가 너무 불쌍해요 흑흑. 어제 안 봐서 모르겠지만 저는 정팔이 분량이 아무리 점점 적어져도 지금까지 내내 정팔이 시점으로 진행되어 왔다고 생각했거든요. 택이 주관적인 시점은 별로 느껴진 적이 없었던 것 같구요. 사실 그래서 택이 제외하고 생각하면 정팔이랑 덕선이가 잘 안 되는 게 더 현실적이긴 한 건데 그래도 드라마니까 잘 됐으면 좋았을텐데ㅠ
    저두 나오는 배우들 연기 하나도 거슬리거나 아쉬운 사람 없이 하나같이 맘에 들던데요. 이일화 엄마도 당연히 좋구요 ^^
    아 근데 정말 아쉽긴 아쉽네요. 어제 재방 볼 마음도 없어지고 오늘은 그냥 택이 덕선이 안 나오고 다른 사람들만 많이 보여주고 끝났으면 좋겠어요. 저도 꼬였나 봐요-_-;;
  • 2016/01/16 09:31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편식 2016/01/16 17:23 #

    ㅋㅋㅋ오글거리는데 므흣하네요ㅋㅋ
  • 2016/01/16 22:16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편식 2016/01/16 23:58 #

    그러게요 오늘 정환이는 좀 심하다 싶을 만큼 엑스트라 친구로 전락했네요. 하다 못해 나중에 뭐하고 사는지 소식도 안 알려 주고ㅎㅎ
    기사 댓글들 보니 류준열이 동룡이하고 둘이 작가 씹다가 걸린 거 아니냐는 얘기도 있는데 그런 억측들이 이상하지 않을 만큼 좀 많이 이상하긴 한 것 같아요;; 주인공이 따로 있는 드라마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여주 남주가 있다면 덕선이 정팔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어떻게 마지막에 갑자기 먼지가 되어 사라질 수가 있죠;;;
    아 그리고 정말 말씀하신 대로 현재씬은 제발 좀 없었으면.. 마지막회니까 안 나올 수는 없었겠지만 어차피 남편찾기 낚시용으로 나왔던 현재씬이었는데 굳이 마지막회에 나와서 수다 떨면서 시간 끄는 걸 저렇게까지 오래 보여줄 필요가 있었는지.. 그럴 시간에 다른 장면들 하나라도 더 보여줄 수는 없었을까요.
    선우 보라 결혼식도 어쩔 수 없이 울면서 보기는 했지만 너무 길었구요;; 내내 재미있게 본 드라마이고 끝나서 서운하긴 한데 마무리가 참.. 참 그렇긴 하네요ㅠ
  • 2016/01/18 18:30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편식 2016/01/19 00:50 #

    꿀꿀했던 기분 날리셨다니 다행이에요 ^^ 저는 기사만 봤는데 2시간동안이나 했군요! 저도 나중에 시간 나면 봐봐야겠어요ㅎㅎ
    오늘은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바람 불면서 엄청 춥더라구요. 밖을 오래 돌아다닐 일이 없었는데도 집에 들어오니 추위 때문에 몸이 긴장해서 엄청 피곤했어요. 저도 운동해서 풀어줘야 되는데 오늘은 아무래도 피곤해서 그냥 잘 듯해요 ^^;; 내일부터 열심히 해야겠어요! p(^^)q
    ㅇㅇ님도 좋은 일주일 보내시고 추위 조심하세요! ^^
  • 2016/01/21 16:52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편식 2016/01/21 19:21 #

    엇 더 킹은 소식 처음 들어요. ㅇㅇ님 말씀 듣고 검색해 봤더니 캐스팅이 화려한데요? 조인성도 나쁘지 않고 류준열 배성우 다 반갑네요 ^^ 무엇보다 부장검사라니 우왓 기대됩니다 >.<
    정말 올해는 영화가 줄줄이 이어지겠네요. 작서의 변도 그렇고 일단 아수라 먼저 기대해 봅니다 ^^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Cand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