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터널이 더 보고 싶었지만 시간대가 애매해서 일단 덕혜옹주를 먼저 봄,
위험한 관계에 이어 대중소설 같은 적당한 웰메이드 영화.
박정희가 나오는 씬이 아무래도 좀 깨긴 하지만("그런데 덕혜옹주가 누구요?" 하는데 "그럼 근혜공주는 아시오?" 하고 싶어짐..) 영화 자체가 실망스러워지거나 하지는 않음.
허진호 감독 영화 중에서는 여전히 호우시절이 가장 좋다.
음, 그리고 박해일은 역시 좋다.

+ 윤제문이 일본 망하자마다 영어 하면서 귀국선에 오르는데 진짜 어휴.. -_-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메모장

Candle